MICE NEWS 03

한국국제교류재단(KF)-한독협회, 대전에서 제17차 한독포럼 개최
양국 사회 현안, 4차 산업혁명, 여성 경제활동 참여 등에 대해 논의 펼쳐

한국국제교류재단(KF)-한독협회, 대전에서 제17차 한독포럼 개최
한국국제교류재단(KF)-한독협회, 대전에서 제17차 한독포럼 개최

지난 10월 24일(수)부터 26일(금)까지 2일간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제17차 한독포럼’이 개최되었다.

한독포럼은 양국의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분야 저명인사 60여명이 참여하는 민간 상설 회의체로 한독 양국 간 주요 현안에 대한 진솔한 의견을 교환하고 협력증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운영된다. 한독포럼은 2002년 요한네스 라우 독일 연방 대통령 방한 시, 한독협회 주관으로 서울에서 시작되어 매년 양국을 오가며 열리고 있다. 포럼에서 논의된 결과는 양국 정부의 정책 수립과 집행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정책건의서로 작성되어 정부 및 유관기관에 전달된다.

이번 한독포럼에는 한국 측 공동대표 이시형 KF 이사장과 김영진 한독협회 회장을 비롯한 이상민 국회의원, 허태정 대전광역시장, 김황식 전 국무총리, 정범구 주독 한국대사, 김희상 외교부 양자경제외교국 국장, 김현철 산업통상자원부 신재생에너지정책단장, 김선욱 이화여자대학교 전 총장 등 정계 및 재계와 학계를 대표하는 25명이 참석했다. 독일 측에서는 독일 측 대표 하르트무트 코쉭 전 독일 연방 하원 의원을 비롯해 피트 헬트만 주북 독일 대사,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연방 총리, 라이너 에펠만 전 동독 국방장관, 카타리나 란드그라프 독일 연방의회 의원, 하이케 베렌스 독일 연방의회 의원, 슈테판 아우어 주한 독일 대사, 테오 좀머 ‘디 차이트’ 대기자 등 34명이 참여하였다.

또한 24일(수)에는 대전시에서 주최하는 환영만찬이 롯데시티호텔에서 개최되었으며, 한국과 독일 양국 대표단은 이번 포럼 기조세션에서 △양국의 정치, 경제, 사회적 현안,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화: 양국이 갖는 기회와 도전과제, 그리고 △국제 안보질서 변화 속에서의 양국의 역할에 대해 논의했다.

분과세션에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이원 직원교육의 양국 간 협력과제, △인구변화에 따른 양국 여성들의 경제활동 참여,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중소-중견기업의 역할과 지원과제, 그리고 △에너지 정책분야에서의 양국의 기회와 도전과제를 주제로 양국 전문가들의 활발한 토론을 이어졌다.

아울러 같은 기간에 제7차 한독주니어포럼 역시 함께 개최되었다. 한독주니어포럼은 한-독 양국 대화채널의 외연 확대와 청장년층에 대한 멘토링 사업의 일환으로 기획되었다. 올해의 경우 독일 메르켈 총리의 후원으로 참가자 규모가 확대되어 진행되어 더욱 주목을 끌었다. 한국과 독일 대학생 및 청년리더 50명은 한반도 평화, 젠더 갈등, 난민, 4차 산업혁명, 사회적 정의를 주제로 치열한 토론을 벌였다.

대전마케팅공사 컨벤션유치팀 : 042-250-1324